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 김성태 폭행범 '단독범행' 결론…기소의견 검찰 송치

기사승인 2018.05.14  11:15

공유
default_news_ad1

- "상해·폭행 등 혐의 구속…정당가입·배후 여부는 확인 안 돼"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국회의사당에서 단식농성 중이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때려 다치게 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김모(31)씨가 검찰에 넘겨졌다.

▲ 14일 오전 영등포서에서 경찰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김모 씨를 검찰로 이송하고 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4일 오전 상해·폭행·건조물침입 혐의를 받는 김씨를 기소의견으로 서울남부지검에 송치했다.

김씨는 지난 5일 오후 2시30분께 국회 본관 앞에서 단식농성을 하던 김 원내대표에게 악수를 청하는 척 다가가 턱을 한 차례 가격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에게는 범행을 목적으로 국회 안에 들어간 혐의와 체포 후 지구대에서 한국당 성일종 의원을 향해 신발을 던진 혐의도 적용됐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애초 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폭행하려고 계획했지만, 홍 대표가 있는 위치를 몰라 김 원내대표를 찾아가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법원은 7일 김씨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씨 측은 구속 후 법원에 구속적부심사를 청구했지만 기각됐다.

한편 경찰은 수사 결과 김씨의 범행을 단독범행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

경찰은 국내 33개 정당에 김씨가 당원으로 가입했는지 확인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 파악 절차를 밟았지만, 정당가입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33개 정당 중 3개 정당에서 회신을 받지 못했다"며 "다만 회신에 응하지 않은 정당이 어느 정당인지 밝힐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김씨의 휴대전화 등 압수물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분석을 통해 배후나 공모관계를 조사했지만, 조직적 범행 정황은 드러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를 송치한 후에도 배후가 있는지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8시께 영등포경찰서를 나서면서 "부끄러운 일을 하지 않았다"며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보다 판문점 선언에 대한 비준이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범행을 반성하느냐', '구속적부심 청구가 기각된 걸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