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회, 오늘 본회의서 특검·추경 동시처리 예정

기사승인 2018.05.18  09:14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세균 의장, 밤 9시 계획…여야 대치·평화당 반발에 불투명 전망도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국회가 18일 본회의를 열어 이른바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 동시처리에 나선다.

▲ 국회 본회의 [자료사진]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날 밤 9시 본회의를 소집해 특검법안과 추경안을 각각 상정해 처리할 계획이다.

국회법상 본회의는 오후 2시에 열게 돼 있지만, 이날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인 만큼 의원들의 외부 일정을 고려해 밤 9시에 열기로 했다.

앞서 여야 4개 교섭단체는 '특검·추경 18일 동시처리'에 합의하며 파행 중이던 국회를 정상화했다.

그러나 여야가 특검과 추경의 세부안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이날 막판 협상에서 최종 합의안을 도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게다가 민주평화당은 국회의 졸속 심사를 이유로 이날 추경안을 처리하는 데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동시처리'가 불투명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이날 본회의에서는 자유한국당 홍문종·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 처리도 시도될 전망이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