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 경기지역 고속도 진출입로 32곳서 대대적 음주단속

기사승인 2018.10.23  09:55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늘 오후 10시부터 24일 0시까지 '집중 단속'…적발시 동승자도 책임"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경찰은 23일 밤 음주운전 사고를 막기 위해 경기지역 고속도로 진출입로에서 대대적인 음주운전 단속을 벌인다.

▲ 경찰 고속도 진출입로 음주단속 장면 [자료사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교통과는 이날 오후 10시부터 24일 0시까지 2시간 동안 경기지역 고속도로 11개 노선 진출입로 32곳에서 음주운전 단속을 벌인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에는 고속도로순찰대 등 교통경찰은 물론 한국도로공사 순찰팀(순찰차 11대), 한국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 관계자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총 400여명이 투입된다.

경찰은 음주운전 단속의 사각지대라는 인식이 팽배한 고속도로 하이패스 구간에 대해서도 단속하며, 음주 차량 동승자에게도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

또한, 음주운전 처벌강화 방안을 엄격히 적용, 음주운전은 곧 살인 범죄라는 인식을 확산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지난 21일 상습 음주운전 사범과 사망·중상해 교통사고를 야기한 음주운전자는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양형 기준 내에서 최고형을 구형하라고 검찰에 지시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음주운전 엄단 방침에는 3년간 3번 적발된 경우 원칙적으로 구속하고 기간과 상관없이 3차례 이상 음주운전을 하면 벌금형 아닌 징역형을 구형하는 '음주운전 삼진 아웃제'를 철저히 이행하라는 내용도 담겼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