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카풀 반대' 택시업계, 20일 대규모 집회‥"10만명↑ 예상"

기사승인 2018.12.19  12:42

공유
default_news_ad1

- 신고인원 3만명 "택시 운행중단 선언…모든 투쟁수단 동원"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카카오 카풀'에 반대하는 전국 택시업계 관계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벌일 예정이다.

▲ '카풀 반대' 택시업계 집회 장면 [자료사진]

택시기사 최모(57)씨의 분신 등을 계기로 업계는 '총력 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19일 경찰과 택시업계 등에 따르면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개 단체는 2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의사당대로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를 연다.

이들 단체는 앞서 10월 1차, 11월 2차 집회를 연 바 있다.

주최 측은 "3차 집회의 신고는 인원을 3만 명으로 했지만, 이날 택시 운행 중단을 선언했기 때문에 전국에서 10만 명 이상이 올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집회는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의사당대로 전 차로와 마포대교 차로 일부를 막는 행진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대규모 시위대의 행진에 따라 퇴근 시간 교통 혼잡도 예상된다.

경찰은 택시업계의 이번 집회·행진 신고에 대해 별다른 불허 통보를 하지 않았다.

▲ '카풀 반대' 택시업계 집회 장면 [자료사진]

다만 퇴근 시간 도로 소통을 위해 행진을 조기에 마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강신표 전국택시노조연맹 위원장은 "집회 신고와 별도로 내일(20일)은 모든 투쟁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며 "한국노총이 연대투쟁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위원장은 택시 1만대로 국회를 둘러싸는 집회를 벌이겠다고 예고한 바 있으나 이번 집회 신고에는 이런 내용이 포함되지 않았다.

앞서 지난 10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는 택시기사 최모씨가 카카오 카풀 서비스 시행에 반대한다는 유서를 남기고 분신했다. 그는 유서에 "카풀이 무산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 바란다"고 적었다.

최씨의 분신 이후 국토교통부가 택시업계에 카카오 카풀과 관련한 중재안을 내놨지만 업계는 '새로운 것이 전혀 없다'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