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월부터 미세먼지 비상 시 수도권 노후차 40만대 운행 제한

기사승인 2019.01.02  00:19

공유
default_news_ad1

- 6월부터는 전국 270만여대로 확대…저공해 조치·조기폐차 지원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내달부터 미세먼지 상황이 악화할 경우 수도권 노후차 40만대의 운행이 제한된다.

▲ 수도권 노후경유차 운행 금지·운행 제한 [자료사진]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조례'가 3일 공포돼 2월15일부터 시행된다고 2일 밝혔다.

조례가 시행되면 서울시장은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될 경우 배출가스 5등급 차의 운행을 제한할 수 있다.

수도권에 등록된 2.5t 이상 차량 40만대는 조례 시행일부터 즉각 운행 제한 대상이 된다.

6월1일부터는 수도권 등록 차량을 포함해 전국 노후 경유차 267만여대와 휘발유·LPG 차 3만여대도 규제를 받는다.

서울 51곳, 경기 59곳, 인천 11곳 등 총 121개 지점에서 폐쇄회로(CC)TV로 단속하며, 위반 시에는 1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5등급차 주인에게는 1월 중 우편 안내문이 발송된다. 콜센터(☎1833-7435), 웹사이트(emissiongrade.mecar.or.kr)에서도 차량 등급을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차량을 이용하는 영세업자를 보호하기 위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저공해 조치 및 조기 폐차 비용을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이번 조례 제정으로 비상저감 조치 시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의 가동률 조정, 비산먼지 공사장 공사시간 변경 등도 가능해진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