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空手來空手去(공수래공수거)‥"빈 손으로 왔다가 빈 손으로 돌아간다"

기사승인 2019.01.11  01: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편집부 정리] '空手來空手去(공수래공수거)'는 "빈 손으로 왔다가 빈 손으로 돌아간다"는 뜻이다. 사람이 세상에 태어날 때 아무것도 가지고 온 것이 없고, 죽을 때 또한 아무것도 가지고 갈 수 없는 것.

👋空手來空手去(공수래공수거)👋
[빌 공/손 수/올 래/빌 공/손 수/갈 거]

☞ 빈 손으로 왔다가 빈 손으로 돌아간다. 사람이 세상에 태어날 때 아무것도 가지고 온 것이 없고, 죽을 때 또한 아무것도 가지고 갈 수 없는 것을 뜻한다.

空手來空手去是人生(공수래공수거시인생)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인생이여

生從何處來 死向何處去(생종하처래 사향하처거)
태어날 때는 어느 곳에서 왔으며, 죽을 때는 어느 곳으로 가는가

生也一片浮雲起(생야일편부운기)
태어나는 것은 한 조각 구름이 생겨나는 듯하고

死也一片浮雲滅(사야일편부운멸)
죽는 것은 한 조각 구름이 흩어지는 것

浮雲自體本無實(부운자체본무실)
뜬 구름 자체는 본래 자체가 실이 없나니

生死去來亦如然(생사거래역여연)
죽고 사는 것도 역시 이와 같도다

獨一物常獨露(독일물상독로)
그러나 여기 한 물건이 항상 홀로 드러나

湛然不隨於生死(담연불수어생사)
담연히 생사를 따르지 않네.

- 이는 불교에서 온 말로, 불교 의식집인 '석문의범(釋門儀範)'의 영가법문(永嘉法文)에 수록된 구절에서 보인다.

일설에 서산대사(西山大師) 휴정(休靜)의 임종게([臨終偈)로 알려져 있으나 분명치 않다.
 
-서울투데이 김중근 회장-

서울투데이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