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女축구 경주한수원 '감독 성폭력' 폭로‥연맹 진상조사 착수

기사승인 2019.01.22  19:53

공유
default_news_ad1

- 구단 '은폐' 시도 정황…사건 불거진 후 감독 내보내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최근 사회 전반적으로 '성폭력 미투' 사건으로 파장이 일면서 체육계로 확대된 가운데 여자 실업축구팀을 이끌던 감독이 팀내 구성원에 대한 성폭력 사건으로 물러났다는 폭로가 나와 연맹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 2018 추계 한국여자축구 연맹전 [자료사진]

구단이 관련 사건을 신고하지 않고, 오히려 선수단의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한국여자축구연맹은 22일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전 감독 A씨의 성폭력 사건과 관련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창단부터 팀을 이끌던 A씨가 갑자기 자취를 감춘 배경에 성폭력 사건이 있었다는 관계자 주장 등을 전했다.

A씨가 선수단 소속 B씨에게 지속적으로 성폭력을 저질렀고, 이를 알게 된 구단이 지난 시즌 도중 A씨를 내보냈다는 내용이다.

실제 경주 한수원의 지난해 리그 경기 기록지를 보면 9월 중순께부터 A씨가 아닌 코치가 감독란에 이름을 올리고 서명했다.

특별한 언급 없이 대행 체제가 이어지자 연맹도 이유를 파악하려 했으나 경주 한수원 측은 '개인 사정으로 감독이 물러났다'고만 밝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 관계자는 "사건이 불거지고 절차에 따라 A씨와 계약을 해지한 것이 맞다"면서 "사법 기관 등의 조사를 원치 않는 피해자의 의견에 따라 절차대로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구단이 은폐를 시도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각서'로 알려진 것은 여성노동법률지원센터 조사 과정에서 쓰는 서약서가 잘못 전해진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경주 한수원은 창단 2년 차인 지난 시즌 WK리그 정규리그 2위에 올랐고, 챔피언결정전에서 '절대 1강' 인천 현대제철의 벽에 막혀 준우승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