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檢, '선거법 위반' 이정훈 강동구청장‥징역 1년6개월 구형

기사승인 2019.01.29  01:13:54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6·13지방선거 후보 경선 과정에서 선거법을 어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 이정훈 강동구청 [자료사진]

검찰은 28일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성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이 구청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 구청장의 선거사무소 정책팀장이었던 정모 씨에게는 징역 1년과 300만 원의 추징금, 선거사무소 자원봉사자였던 양모 씨에게는 징역 1년 6개월 및 200만 원의 추징금이 각각 구형됐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이메일과 휴대전화 등 객관적 증거로 충분히 혐의가 입증되는데도 피고인들이 혐의를 부인해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 구청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내 후보 경선 과정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하지 않은 구청장 적합도 여론조사를 유권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로 전송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는다.

그는 또 수고비 명목으로 정씨에게 300만 원, 양씨에게 200만 원을 각각 보내 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도 받는다.

이 구청장은 재판에서 정씨와 이씨에게 돈을 보낸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선거 관련 업무와 관련 없는 용역 대가였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여론조사 결과를 공표한 부분에 대해서도 "자신이 의뢰한 여론조사가 아니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