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택시 기본요금, 16일 새벽 4시부터 3천800원으로↑

기사승인 2019.02.15  13:14

공유
default_news_ad1

- 5년 4개월 만에 인상…심야는 기본 4천600원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16일부터 3천800원으로 오른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16일 오전 4시부터 기본요금은 3천원에서 3천800원, 심야요금(밤 12시∼오전 4시)은 3천600원에서 4천600원으로 각각 800원, 1천원 인상된다.

대형·모범택시 기본요금도 6천500원으로 1천500원 오른다.

서울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이후 5년 4개월 만이다.

인상 요금은 16일 오전 4시 이후 탑승부터 적용된다.

미터기가 올라가는 속도도 빨라진다.

100원당 거리요금이 현행 142m에서 132m로 줄면서 요금 100원이 추가되는 시간도 35초에서 31초로 줄어든다.

서울시는 16일부터 보름 동안 서울 택시 7만여대의 미터기를 새로운 요금표에 맞게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미터기가 업데이트되지 않은 택시 승객은 조수석 뒤에 달린 새 요금표에 따라 택시비를 내면 된다.

심야할증 요금은 10원 단위에서 반올림해 계산한다. 예컨대 요금이 4천40원 나오면 4천원을, 4천50원이 나오면 4천100원을 지불해야 한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