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창원 간부공무원, 직원에 상습 '폭언·욕설'‥직위해제 3개월

기사승인 2019.02.20  15:2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경남 창원시 간부공무원이 직원에게 수시로 거친 말과 욕설을 하다가 승진 임명된 지 한달여만에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 자료사진

창원시는 20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21일 자로 박모(59·4급) 도시개발사업소장에게 직위해제 3개월 처분을 했다.

창원시 인사위는 박 소장이 직무수행능력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는 5월20일까지 인사조직과에서 대기 근무한 뒤 인사 발령을 받게 된다.

박 소장은 지난달 7일 도시개발사업소장으로 승진·부임한 후 이모(54·6급) 주무계장에게 상습적으로 욕설과 폭언을 해 인사위원회에 회부됐다.

박 소장으로부터 "이 XX, 저 XX, 인마"란 욕설과 함께 "뺨을 때려 버릴까" 등의 폭언을 들은 이 계장은 지난 14일부터 휴가를 내고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

물의를 빚은 박 소장이 창원시 공무원 노조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렸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았다.

그는 머리 숙여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자신의 행위를 '직원과의 마찰', '의욕이 앞선 행위' 등으로 표현해 오히려 직원들의 집단 반발을 샀다.

창원시 공무원 노조는 인사권자인 허성무 시장에게 인사조치를 건의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