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지지자 당대표 후보 지지도‥黃 60.7%로 1위"

기사승인 2019.02.24  18:36:19

공유
default_news_ad1

- [리얼미터] 김진태 17.3%·오세훈 15.4%로 오차 범위 내 접전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자유한국당 지지층을 상대로 실시한 2⋅27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황교안 후보가 60%를 넘는 지지율을 보이며 압도적 우세를 보인 당대표 선거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 리얼미터

김진태, 오세훈 후보는 오차 범위 내에서 2위 자리를 다투는 것으로 파악됐다.

리얼미터가 지난 20∼22일 전국 19세 이상 한국당 지지층 710명을 대상으로 차기 당 대표 후보 지지도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7%포인트)한 결과 황 후보가 60.7%로 1위를 차지하고, 김진태 후보와 오세훈 후보가 각각 17.3%, 15.4%로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당원투표(70% 반영비율) 결과를 추정하기 위해 한국당 지지층만을 대상으로 조사했다고 리얼미터는 설명했다.

한국당 차기 당권은 대의원과 책임당원, 일반당원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의 모바일 투표 및 현장 투표(70%)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30%) 결과를 합산해 가려진다.

황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선두로 앞선 가운데, 특히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PK), 60대 이상과 30대에서 지지율이 높게 나타났다.

▲ 지난 2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수도권·강원 합동연설회에서 당 대표 후보로 나선 오세훈(왼쪽부터), 황교안, 김진태 후보가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황 후보 지지율을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68.1%), 부산·울산·경남(64.0%), 경기·인천(62.2%), 대전·세종·충청(57.1%), 서울(55.1%) 순을 기록했고, 연령별로는 60대 이상(67.1%), 30대(60.7%), 50대(57.2%), 40대(56.2%), 20대(46.3%) 순으로 지지율이 높았다.

김 후보는 대전·충청·세종(21.2%)과 서울(18.9%), 경기·인천(17.8%), 부산·울산·경남(16.6%)에서 황 후보에 이어 지지율 2위를 기록했고, 연령별로는 50대(20.3%)와 20대(19.0%), 60대 이상(15.1%)에서 2위를 기록했다.

오 후보는 광주·전라(28.1%), 대구·경북(12.1%), 30대(21.9%)와 40대(20.4%)에서 황 후보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