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무등산 국립공원에 '봄의 전령'‥복수초·변산바람꽃 활짝"

기사승인 2019.02.26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국립공원공단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봄을 알리는 야생화인 복수초와 변산바람꽃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 '봄의 전령' 복수초 [사진=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복수초는 산지나 숲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 얼음을 뚫고 이른 봄 가장 먼저 꽃을 피워 '얼음새꽃'이라고도 불린다.

강인한 생명력을 지닌 데다 복과 장수를 가져다준다는 뜻에서 '복수초(福壽草)'라는 이름을 얻었다. 꽃말은 '영원한 행복'이다.

변산바람꽃은 전북 변산반도에서 처음 발견된 우리나라 특산식물로 지름 약 10㎝의 앙증맞은 야생화다. '덧없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지닌다.

▲ 꽃망울 터뜨린 변산바람꽃 [사진=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복수초와 변산바람꽃 개화 시기는 2월 중순에서 3월 초다.

무등산 국립공원에서는 지난해보다 열흘 정도 일찍 피었다.

김은창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복수초와 변산바람꽃을 시작으로 노루귀, 꿩의바람꽃 등 봄꽃 향연이 펼쳐지겠다"며 "봄맞이에 나선 무등산의 생태계 보전에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