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法, 경찰 간부 '성매매 업소 운영' 혐의‥"도주 우려" 구속

기사승인 2019.03.02  23:19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현직 경찰 간부가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인천지검 특수부(조대호 부장검사)는 2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기 화성동탄경찰서 소속 A(47) 경감을 구속했다.

강태호 인천지법 당직 판사는 이날 A 경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 경감은 경기 화성동부경찰서에 근무할 당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현직 경찰관인 자신의 신분은 감추고 바지사장의 이름으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소를 운영할 당시 A 경감은 화성동부서(현 오산서) 생활안전과에서 성매매 단속 업무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A 경감의 자택을 비롯해 그의 차량과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당일 그를 소환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도주할 우려가 있고 극단적인 선택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A 경감과 함께 근무한 동료 경찰관들도 이번 사건에 연루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A 경감 차량을 압수수색 과정에서 트렁크에서 발견한 현금 6천만원의 출처를 조사하고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