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빅뱅 승리, '의경 지원' 포기‥25일 현역 입소

기사승인 2019.03.08  13:36

공유
default_news_ad1

- "성접대·마약투약 등 자신과 관련한 의혹 전면 부인"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강남 클럽 버닝썬 실소유주 의혹과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이 제기된 그룹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29)가 25일 현역으로 입대한다.

▲ 그룹 빅뱅의 승리 [자료사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8일 "승리가 25일 입소해 현역으로 복무한다"고 밝혔다.

또 이날 승리가 서울지방경찰청 의무경찰 선발 시험에 운전병 특기자로 응시한 사실이 알려진 데 대해선 결과와 상관없이 포기했다고 말했다.

YG 측은 "승리 본인에게 확인 결과, 지난 1월 7일 시험에 지원했지만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고자 중간합격자 발표에서 합격하더라도 포기하고 현역 입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간합격자 발표일은 8일이다.

▲ 그룹 빅뱅의 승리 [자료사진]

승리는 지난달 27일 경찰에 출석해 '성접대' 의혹을 비롯해 실제 버닝썬 경영에 관여했는지, 버닝썬 마약류 유통 등 불법 행위를 알았는지와 관련해 조사받았다. 또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는 소변 및 모발 검사도 받았다.

그러나 승리는 이 조사에서 성접대와 마약 투약 등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YG 측은 추가 경찰 소환 계획이 있으면 다시 출석할 것이냐는 물음에 "추가 조사가 있다면 임하겠다"고 말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