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개인택시기사들 "출퇴근시간도 카풀 안돼‥합의 거부"

기사승인 2019.03.08  17:5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택시 단체들이 전날 사회적대타협기구를 통해 '평일 출퇴근 시간대 카풀 서비스 허용'에 전격 합의했지만, 서울시 개인택시 기사들은 이 합의안을 거부하겠다고 선언했다.

▲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8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은 이번 사회적 대타협기구의 합의를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서울 개인택시 기사 150여명이 모였다. 이들은 머리에 붉은 띠를 매고 반대 구호를 외쳤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 노동자 100여명은 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시업계 비대위의 그간 노력에는 경의를 표하지만 카풀 일부 허용 합의는 그동안 분신하신 분들의 희생을 짓밟는 행위"라며 "졸속 합의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전날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가 포함된 택시 단체 대표자들은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에서 출퇴근 시간(오전 7∼9시, 오후 6∼8시)에 카풀 서비스를 일부 허용하기로 합의한 바 있으나 서울의 개인택시 기사들은 이 합의를 전면 거부한 셈이다.

이들은 "서울은 카풀 허용으로 최대 피해를 보는 지역"이라며 "5만 서울 개인택시의 사업자 보호를 위해 합의안 거부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관계자는 "이틀 전 선거에서 국철희 서울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이 새로 선출됐다"며 "국 이사장은 앞서 13차에 걸친 사회적대타협기구와 택시단체 비상대책위원회 사전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만큼,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