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블랙리스트 의혹' 김은경 前 환경부 장관‥오늘 밤늦게 구속여부 결정될 듯

기사승인 2019.03.25  12:00

공유
default_news_ad1

- "문재인 정부 출신 '1호 구속영장' 장관 불명예"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의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혐의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25일 열린다.

▲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자료사진]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하면 문재인 정부 임명 장관 중 '구속 1호'가 되는 불명에를 기록하게 돼 영장심사 결과가 주목된다. 

이날 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박정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전 10시30분 김 전 장관 영장심사를 연다. 검찰은 이달 22일 오후 김 전장관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교체와 관련한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장관은 지난 정부에서 임용된 한국환경공단 등 환경부 산하기관 임직원을 내보내기 위해 일명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표적 감사에 관여한 혐의다.

검찰은 올 1월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장관 보고용 폴더'를 발견했다.

폴더에는 한국환경공단 임원들의 개인 비위·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등이 담긴 문건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환경공단 임원의 사퇴 여부를 다룬 문건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올 1월 김 전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지난달 초 그를 소환 조사했다. 김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의혹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김 전 장관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은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김 전수사관은 지난해 11월14일 비위 의혹을 받고 청와대 특감반에서 검찰로 복귀 조치된 뒤 "청와대 윗선에서 민간인 사찰 지시가 있었다"며 청와대를 상대로 폭로전을 펴왔다.

자유한국당도 지난해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을 직무유기 또는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