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트럼프 "이달말 G20서 시진핑 만나 中추가관세 여부 결정"

기사승인 2019.06.07  08:04

공유
default_news_ad1

- 3천25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부과 검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난 이후 중국산 제품에 새로운 관세를 부과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블룸버그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에서 열린 노르망디 상륙작전 75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에 3천250억 달러어치의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는 시기에 대한 질문에 "아마도 G20 직후 2주 안에 그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만날 것"이라며 "어느 쪽이든 G20 이후에는 그런 결정을 할 것이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로 출발하기 전 아일랜드 섀넌 공항에서도 기자들에게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우리는 (중국산 제품) 2천500억 달러어치에 (관세) 25%를 받고 있다. 최소 3천억 달러에 대해 또다시 (관세를) 올릴 수 있다"며 "적절한 시기에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경제 규모 1, 2위인 양국은 지난해 고율 관세를 주고받는 '무역 전쟁'을 시작했다.

미국은 중국에 불공정한 무역관행 시정과 무역적자 해소를 요구하면서 작년 중국산 제품 500억 달러어치에 25%, 2천억 달러 규모의 상품에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했다.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작년 12월1일 아르헨티나 G20 기간에 정상회담을 하고 '90일 휴전'에 합의한 후 협상에 나섰으나 협상이 더디게 진척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협상 초안에서 대폭 후퇴했다며 10%로 부과하던 2천억 달러 규모의 관세를 지난달 10일부터 25%로 인상했다.

여기에 더해 이제까지 관세 비부과 대상이던 3천250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도 검토 중이다.

이에 맞서 중국도 이달 1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5∼25%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고, 미국 수요의 80%를 차지하는 중국산 희토류 수출을 보복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