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토부, 광역알뜰교통카드 광역버스 마일리지 적립한도↑

기사승인 2019.06.10  14:16

공유
default_news_ad1

- 1회당 최대 마일리지 적립액, 250원 → 300원으로 상향…월 2만원대 교통비 절감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수도권에서 운행 중인 일명 '빨간버스'와 'M버스'(이하 광역버스)는 기본 요금이 2000원∼2800원 수준으로 매일 이용하는 경우 적지 않은 지출로 부담이 된다.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18년 4월16일 광역알뜰카드를 대고 버스에 승차하고 있다. 이날 세종시에서는 광역알뜰교통카드 본격적인 시범운영에 앞서 광역알뜰교통카드와 마일리지앱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시연식이 진행됐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6월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하면 이러한 교통비 부담이 한층 더 낮아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를 사용해 광역버스를 이용할 경우 보행·자전거로 정류장까지 이동하는 거리만큼 적립되는 마일리지액을 상향 조정한다고 9일 밝혔다.

기본요금이 2000원 이상인 광역버스를 이용하는 경우 1회당 최대 마일리지 적립액을 250원에서 300원으로 상향하고, 월 적립상한도 1만1000원에서 1만3200원(44회 이용 기준)으로 조정해 교통비 절감 효과가 보다 높아진다.

국토부는 전국 광역버스의 약 90%가 운행 중인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에서 5000명의 체험단도 추가로 모집한다.

알뜰카드 누리집의 '수도권 체험단 추가 모집'에서 신청하면 되며, 12월까지 진행되는 시범사업에 참여해 교통비 절감 효과를 체험해 볼 수 있다.(선착순으로 모집, 6월10일부터 신청 가능)

전국 확대 시범사업 대상 지역(11개, 4월 선정)인 수원, 인천에 거주하는 경우에는 기존과 동일하게 누리집의 ‘체험단 신청’에서 해당 지자체를 선택하여 신청하면 된다.

국토부 안석환 광역교통정책국장은 "광역버스 마일리지 상향은 장거리 이동에 따른 광역버스 이용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시범사업 성과를 토대로 내년부터 본격 시행 예정인 본사업을 면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