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 구포가축시장 내달 1일 폐업식‥반려동물 공간으로 탈바꿈

기사승인 2019.06.29  16:41:33

공유
default_news_ad1

- 11일 최종 폐업 예정, 반려견 놀이터·복지시설로 조성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동물 학대 논란의 중심에 있던 부산 구포 가축시장(개 시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 부산 구포 가축시장 [자료사진]

부산시는 내달 1일 오후 2시 북구 구포동 도시농업지원센터에서 상인, 동물보호단체 등과 구포 가축시장 폐업을 위한 협약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협약 이후부터 상인들은 살아있는 동물을 도축하거나 전시하지 않는다.

또 오는 10일 이내 영업을 정리하는 등 내달 11일 최종 폐업하게 된다.

협약식 이후에는 구포 가축시장 현장에서는 구조된 동물을 동물보호소에 보내는 환송식이 열린다.

앞서 지난 5월 30일 부산 북구도 구포가축시장 상인회는 시장 내 점포 19곳을 폐업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구포 가축시장은 부산 최대 규모로 6·25전쟁 이후 형성되기 시작해 한때 60여곳이 성업했다.

▲ 부산 구포 가축시장 [자료사진]

1∼2인 가구 증가와 저출산 고령화, 반려동물 문화 형성 등 사회적 여건 변화로 쇠락하기 시작해 현재 영업 중인 업소 수는 19곳으로 줄었다.

매년 7월마다 주말이면 동물보호단체 등이 시위를 벌여 상인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개 시장이 사라진 자리는 반려동물 인구 1천만 시대에 맞게 동물을 위한 친화 공간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북구는 구포 가축시장 전체부지 3천724㎡중 공공용지부지 3곳(1천672㎡)은 주민 문화광장, 반려견 놀이터, 반려동물복지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북구 관계자는 "개 시장 부지를 반려문화에 걸맞은 장소로 조성하기 위해 시와 협의 중이다"며 "개 시장이 미래 세대에게도 기억될 수 있는 방향으로 공공 부지 활용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관계자는 "성남 모란시장과 서울 경동시장의 경우 도살시설이 폐쇄됐지만, 지육 판매는 여전히 이뤄지고 있다"면서 "구포 가축시장 경우 모든 상인이 업종 전환에 동참해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