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트럼프 방한 이틀째, 서울 도심서 '찬반집회'‥"환영" vs "긴장 고조 규탄"

기사승인 2019.06.30  14:52:01

공유
default_news_ad1

- 트럼프 방한 이틀째, 서울 도심서 '찬반집회'‥"환영" vs "긴장 고조 규탄"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이틀째인 30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이 예정돼 있는 가운데 서울 도심에서는 방한 찬반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 30일 오전 우리공화당 주도로 '박근혜 대통령 무죄 석방 1천만 국민운동본부(석방운동본부)'가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트럼프 대통령 방한 환영 집회를 열고 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과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과의 간담회가 열린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 앞에 모여 "미국 트럼프 대통령 규탄"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같은 시각 서울 종로구 미국대사관 앞에서도 기자회견을 열고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려 하는 미국과 트럼프 대통령을 규탄한다"며 구호를 외치다 경호상의 이유로 이동 조처되기도 했다.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은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을 동시에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미국이) 한반도 평화통일의 길에 역행하는 활동을 하면 규탄하겠다"며 세종문화회관에서 정부 서울종합청사까지 삼보일배 행진에 들어갔다.

반면 보수를 표방하는 단체들은 시내 곳곳에서 트럼프 대통령 환영행사를 열었다.

▲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이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된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KT 앞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미동맹강화 국민운동본부는 용산구 이태원에서 "위 러브 트럼프", "위 러브 유에스에이(USA)" 등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스트롱 코리아'라고 적힌 붉은 옷을 맞춰 입은 채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이태원 일대를 행진했다.

광화문 일대에서도 일부 단체들이 '위대한 대한민국 건설'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차량에 내걸고 성조기를 흔들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탄 경호 차량이 지나가자 환호하며 "땡큐 유에스에이" 등 구호를 외쳤다.

광화문 미국대사관 앞에서 청계광장 일대까지 대로변에는 경찰 인력이 배치돼 혹시 모를 충돌에 대비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 이동 일정에 맞춰 시청 광장과 광화문 일대 도로에서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