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 사의‥검찰 고위간부 9번째 용퇴

기사승인 2019.07.18  10:51:17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 사의‥검찰 고위간부 9번째 용퇴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이동열(53·사법연수원 22기) 서울서부지검장이 18일 사의를 표명했다.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아홉 번째 용퇴다.

▲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 [자료사진]

윤 후보자 보다 사법연수 한 기수 선배인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사직인사 글을 올려 "검찰에서의 23년여 추억과 훈육을 자산삼아 밖에서 검찰을 응원하겠다"며 사의를 밝혔다.

이 지검장은 "민생사건에 대한 사법통제 뿐만 아니라 부정부패 척결은 70년 검찰 역사를 통해 국민들이 검찰에 맡긴 책무이자 숙명이며, 한국 검찰의 정체성의 일부라는 점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요구는 검찰이 부정부패 수사에서 손을 떼라는 것이 아니다.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하며 절제된 방식으로 좀더 '제대로' 수사해 달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경기 안양 출신으로 연세대 법대를 졸업한 이 지검장은 1996년 서울지검 서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대검찰청 범죄정보1담당관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법무부 대변인 등을 지냈다.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로 근무할 당시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건 수사를 지휘하고 2017년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