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배우 강지환, '외주 스태프 성폭행' 혐의 25일 재판에 넘겨져

기사승인 2019.07.25  

공유
default_news_ad1

- 마약 검사 결과는 음성…'성폭행·성추행' 혐의만 기소돼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이 사건이 25일 재판에 넘겨졌다.

▲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 [자료사진]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2부(강형민 부장검사)는 이날 형법상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로 강씨를 기소했다.

강씨는 지난 9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외주 스태프 여성 A씨, B씨 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자택에서 회식한 뒤 A 씨 등만 남은 상태에서 2차 술자리를 갖고 벌칙으로 술을 마시는 게임을 했다.

강씨는 이후 잠든 A씨 등을 상대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당일 체포된 강씨는 범행 사실을 부인하다가 16일 구속 후 이뤄진 첫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술에 취한 채 범행한 강씨가 약물 성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했으나, 검사 결과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강씨에 대한 공소 유지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