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소하 협박소포' 진보단체 간부 체포‥"어불성설 조작사건"

기사승인 2019.07.29  19:01:08

공유
default_news_ad1

- 대학생진보연합 항의 기자회견 "진보 분열 노린 공안탄압…즉각 석방"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로 대학생 진보단체 간부가 경찰에 체포됐다.

▲ 지난 3일 오후 6시께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서 흉기와 부패한 새 사체, 협박편지가 담긴 정체불명의 택배가 택배가 발견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산하 단체인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유모(35)씨를 협박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유씨는 이달 3일 스스로 '태극기자결단'이라고 칭하며 '민주당 2중대 앞잡이'라고 비난하는 협박 소포를 윤 의원실에 보낸 혐의를 받는다.

소포에는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협박성 메시지와 함께 죽은 새와 커터칼 등이 담겨 있었다.

경찰은 택배 발송지를 확인하고 폐쇄회로(CC)TV를 통해 동선을 추적해 용의자를 특정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유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및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은 이날 유씨가 체포된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이 무리한 사기 조작사건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 운영위원장 석방 촉구 기자회견 중인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이들은 "적폐 청산에 가장 앞장서 싸우고 있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이 뜻을 같이하는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협박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협박 사건의 피의자를 서울대학생진보연합으로 몰아가는 것은 진보 세력을 분열시키기 위한 공안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서울대학생진보연합 탄압을 중단하고, 운영위원장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유씨가 석방될 때까지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석방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할 방침이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주로 대학생들이 모여 만든 진보 성향의 단체로, 최근 일본 정부에 항의하는 기습시위를 벌여 논란이 됐다.

이 단체는 이달 25일 일본 우파 언론 후지TV 서울지국에서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보도에 항의하며 기습적으로 시위를 벌였고, 지난 9일에는 일제 강제징용에 항의하며 서울에 있는 미쓰비시 중공업 계열사 사무실 앞에서 기습시위를 벌여 소속 회원 25명이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