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대통령 지지율 '최저치 근접'‥'잘한다' 45.2% VS '잘 못한다' 52%

기사승인 2019.09.23  18:08:46

공유
default_news_ad1

-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정국 급랭하는 등 여진 지속되는 분위기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이후 하락행진을 거듭하는 가운데 지지율은 45%로 최저치에 근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16~20일(9월 3주차 주간집계) 만 19세 이상 유권자 30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 ±1.8%p)를 23일 발표했다.

이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과 조 장관의 가족과 관련된 검찰 수사가 계속되면서 전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45.2%(매우 잘함 26.7%·잘하는 편 18.5%)로 9월 2주차 주간집계보다 2.0%p 내렸다.

반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0%p 오른 52.0%(매우 잘못함 40.3%·잘못하는 편 11.7%)였다.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오차범위(±1.8%p) 밖인 6.8%p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2.8%였다.

다만, 문 대통령 지지율은 취임 후 최저치(43.8%)를 기록했던 지난주 주중집계(16~18일) 보다는 다소 올라 45% 선을 회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조 장관과 그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내용이 알려지면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