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국,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남편으로서 인륜의 문제"

기사승인 2019.09.27  11:42:0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에 있던 검사와 통화한 사실과 관련해 27일 "인륜의 문제"라고 말했다.

▲ 조국 법부무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을 마치고 장관실로 향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검사와 통화하면서 압수수색을 신속하게 하라고 말한 것이 맞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장관으로서 압수수색에 개입하거나 관여한 게 아니라 남편으로서 아내의 건강을 배려해달라고 부탁드린 것"이라면서 이 같이 해명했다.

조 장관은 지난 23일 서울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을 지휘하던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드러났다.

그는 전날에도 "제 처가 매우 정신·육체적으로 안 좋은 상태에서 좀 안정을 찾게 해달라고 했으며 압수수색에 대해 어떤 방해를 하거나 압수수색 진행에 대해 지시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검찰은 조 장관이 "압수수색을 신속히 해달라는 취지로 여러 번 말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해당 검사가 부적절하다고 느꼈다'는 지적에 "충분히 말씀드렸다"고만 말하고 청사로 들어갔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