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의당 지지율 6%‥작년 6월 지방선거 이후 최저

기사승인 2019.09.27  14:42

공유
default_news_ad1

- 文대통령 지지율 41%…전주 대비 1%p 상승ㆍ부정률은 3%포인트 하락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정의당의 지지율이 지난해 6월 지방선거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 조국 후보자 관련 기자간담회 하는 심상정 대표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지난 7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한국갤럽이 tbs 의뢰로 지난 24~26일 전국 성인 1천2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정당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37%, 자유한국당 23%,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각각 6%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의당 지지율은 자체 조사 기준으로 2018년 지방선거 이후 최저 수준이라고 갤럽은 밝혔다.

갤럽은 "정의당 지지도는 지난해 상반기 4~6%였으나, 지방선거 이후 특활비 폐지 등 이슈와 함께 오름세를 보이다가 노회찬 전 의원 별세로 한층 주목받았다"면서 "지난해 8월 둘째주 16%로 지지도가 정점에 오른 뒤 한동안 자유한국당 지지도를 앞서기도 했으나, 이후 하락해 올해 들어서는 주로 한자릿수에 머물렀다"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전날 리얼미터 정당 지지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 26일 조사,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도 3주째 내림세를 기록, 5.1% 지지율에 머물렀다.

정의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데스노트' 판정 보류 이후 당 안팎의 비판 여론에 직면해 왔다.

한편 이날 갤럽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해 응답자의 41%는 긍정 평가한 반면 50%는 부정 평가했다.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상승했고, 부정률은 3%포인트 하락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와 40대에서 국정수행 지지도가 각각 57%, 54%로 과반을 넘은 반면 20대 37%, 50대 39%, 60대 26% 등에선 평균을 밑돌았다.

경기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13%가 좋아질 것이라 답한 반면 56%는 나빠질 것, 26%는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

낙관은 지난달과 변함없지만 비관은 전달 대비 6%포인트 감소, 16개월 연속 비관이 낙관을 앞섰지만 격차 폭은 감소했다고 갤럽은 분석했다.

살림살이에 대해선 16%가 좋아질 것이라고 내다본 반면 48%는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여론조사 기관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