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진핑, 신중국 건국70주년 열병식서 "평화통일·일국양제 방침 견지"

기사승인 2019.10.01  14:05:56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콩 反中 민주화시위 장기화·대만 독립세력 득세 움직임에 '경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열병식에서 대만과 홍콩을 겨냥해 평화 통일과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방침을 견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 열병식 사열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중국중앙TV 캡처]

시진핑 주석은 이날 오전 베이징(北京) 톈안먼(天安門) 광장의 열병식에서 중요 연설을 통해 중국 정부의 기본 원칙을 재확인함으로써 홍콩의 반중(反中) 민주화 시위 장기화와 대만의 독립 세력 득세 움직임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를 보냈다.

시진핑 주석은 "지난 70년 동안 인민들이 한마음으로 분투해 괄목할 성과를 이뤘다"면서 "어떠한 힘도 우리 위대한 조국의 지위를 흔들 수 없으며 중국 인민과 중화민족의 앞으로 나아가는 발걸음을 막을 수 없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전진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중국공산당의 지도를 따라야 하고 중국 특색 사회주의 노선을 견지해야 한다"면서 "당의 기본 이론과 노선, 방침을 전면적으로 관철해 새 역사의 위대한 사업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평화통일, 일국양제의 방침을 견지해야 하고 홍콩과 마카오의 장기적인 번영과 안정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의 평화적인 발전을 추진해야 하며 중화의 아들과 딸들을 단결해 조국의 완전한 통일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시진핑, 건국 70주년 맞아 1일 톈안먼광장 열병식 [중국중앙TV 캡처]

시 주석은 "우리는 평화 발전과 호혜 공영의 개방 전략을 견지해야 한다"면서 " 세계 각국 인민들과 함께 인류운명공동체를 함께 구축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군과 무장 경찰부대가 국가 주권과 안전, 이익을 결연히 수호해야 하고 세계 평화를 지켜야 한다는 점도 피력했다.

시 주석은 "중국의 어제는 인류 역사책에 쓰여 있고 중국의 오늘은 인민들의 손으로 만들고 있으며 중국의 내일은 더욱 아름다울 것"이라면서 '두 개 백년'(중국 공산당 창당 100년인 2021년, 신중국 건국 100년인 2049년) 목표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몽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