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 "이춘재 '14건 살인' 자백‥더 많은 살인·성범죄 저질렀을 것"

기사승인 2019.10.08  13:06:24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춘재, 8차 사건 당시 희생자와 한집 건너 이웃에 살아…자백 외 미제사건 확인 중"

20년 복역하다 2009년 출소한 8차범인 윤모씨, 최근 경찰에 무죄 주장…고문당해 허위 자백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춘재(56) 씨가 살인 14건과 강간·강간미수 성범죄 30여건을 저질렀다고 자백했지만, 경찰은 그의 범행이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 군 복무 시절의 이춘재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화성사건의 8차 사건은 애초 모방범죄로 분류됐다가 최근 이씨가 자신의 소행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는 가운데 이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처벌까지 받은 윤모(당시 22세·농기계 수리공) 씨는 최근 경찰과 만나 무죄를 주장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이 사건 수사본부는 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수사본부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까지 모두 13차례에 걸쳐 이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자백한 이씨는 이후 조사에서 심경의 변화를 일으키기도 해 조사는 다소 더디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씨가 자백하며 밝힌 것보다 더 많은 살인과 성범죄 범행을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당시 미제사건들을 모두 살펴보고 있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수원권, 청주권의 미제 살인사건을 모두 보고 있다"며 "용의자가 진술하지 않은 범죄가 있을 수 있고 반대로 진술한 범죄가 이씨의 소행이 아닐 수도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씨가 8차 사건마저 자신이 저질렀다고 주장함에 따라 최근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무기징역을 확정받고 20년을 복역하다가 감형받아 2009년 출소한 윤씨를 최근 만나 조사했다.

윤씨는 경찰에 "내가 하지 않았다. 억울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당시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박모(당시 13세) 양의 집에서 박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으로 윤씨와 이씨는 모두 박양의 집과 매우 가까운 곳에 살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씨는 박 양과 한 집 건너 이웃에 살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씨는 자백 당시 이러한 내용을 언급하며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과거 6차 사건 이후 유력한 용의자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8차 사건 이후 2차례 더 조사를 받았지만 8차 사건 이후에는 유력한 용의자로 꼽히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씨는 현재까지 화성사건의 4, 5, 7, 9차 사건 증거물에서 DNA가 나와 용의자로 특정돼 부산교도소에서 수감 중인 상태로 조사받고 있다.

그는 화성사건 이후인 1994년 1월 충북 청주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3차 사건 증거물에 대한 DNA 분석을 의뢰하고 연일 이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진행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