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홍콩 시민들, 인간띠 잇기로 '경찰 성폭행' 항의

기사승인 2019.10.12  12:17: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홍콩 시민 1000여 명이 2km의 인간띠 잇기로 경찰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항의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보도했다.

▲ 30일 밤 홍콩 시민들의 '페페와 함께' 인간 띠 시위

홍콩 시민 1000여명은 지난 11일(현지시간) 타이포 등 시내 일원에서 인간띠 잇기를 펼치며 성폭행 등을 자행하고 있는 홍콩 경찰에 항의했다.

19주째를 맞는 이번 주말 시위에서 홍콩 시위대는 경찰의 과잉 진압에 대해 강력히 항의할 전망이라고 SCMP는 전했다.

◇ 여대생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 : 홍콩의 언론들은 10일 홍콩 중문대 캠퍼스에서 열린 대학 당국과의 간담회에서 소니아 응이라는 학생이 경찰에 체포된 뒤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응씨는 지난 8월31일 프린스에드워드역에서 열린 시위에서 체포됐고 이후 산욱링(新屋嶺) 구치소에 수감됐다.

그는 "구치소에서 몸수색을 당할 때 방이 칠흑같이 어두웠다"면서 "경찰관이 옷을 벗으라면 벗어야 했고, 그들은 우리의 가슴을 때리는 등 굴욕을 줬다"고 말했다.

▲ 홍콩 빈과일보 갈무리

또 경찰에 성폭력을 당한 사람은 여러 명이며 가해 경찰도 여러 명이라고 그는 증언했다. 응씨는 간담회장에서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공개하기도 했다.

중국 본토 인근에 위치한 산욱링 구치소에서 홍콩 경찰의 성폭력 등 가혹행위가 벌어지고 있다는 의혹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 시위 참여했던 15세 소녀 시신으로 발견돼 : 또 반정부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던 15세 소녀가 실종된 지 3일 만에 바닷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11일 빈과일보는 지난달 22일 홍콩 바닷가에서 한 여성의 시신이 나체 상태로 발견됐다면서 조사 결과 이 여성은 지난달 19일 실종된 15세 소녀 천옌린(陳彦霖)이라고 전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