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교안 "이낙연·노영민·이해찬 사죄하고 물러나라"

기사승인 2019.10.17  14:03

공유
default_news_ad1

- 황교안·나경원, 공수처에 입 모아 반대 "친문무죄 반문유죄 될 것"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일 '조국 사태' 책임론을 들어 대정부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17일 "국무총리, 청와대 비서실장, 여당 대표 등 조국 대란의 책임자들은 사죄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자료사진]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책임자 문책과 인적 쇄신에 나서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해 온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 장본인이 바로 문 대통령"이라며 "가장 먼저 개혁해야 할 권력 집단은 범죄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밀어붙인 청와대와 현 정부, 그리고 여당"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정권을 괴롭힐 때는 특수부를 마음껏 늘려놓더니 자신들에게 칼날이 돌아오자 특수부를 축소하겠다는 게 지금 말하는 개혁"이라며 "그러니 가짜 개혁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 도입에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공수처는 결국 대통령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독재적 수사기관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게슈타포(과거 독일 나치 정권의 비밀 국가경찰)인 공수처를 만들어 친문 독재의 끝을 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공수처가 만들어지면 이 정권의 비리와 부패는 영원히 묻힌다"며 "'친문(친문재인)무죄·반문(반문재인)유죄'가 될 것"이라고 공수처 도입 강하게 반대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조국 구하기' 일환일 뿐이며, 공수처가 진작 설치됐다면 검찰의 조국 수사는 어림도 없었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검찰 특수부 축소를 '조국표 검찰개혁'의 트레이드 마크라고 하더니, 정작 '특특특특수부'나 다름없는 공수처를 만들겠다며 자가당착과 자기모순을 보인다"고 했다.

그는 검찰개혁안 논의를 진행중인 여야 3당 교섭단체 '3+3'(각 당 원내대표와 의원 1명) 회동과 관련해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는 것에 대해선 여야의 의견 접근이 어느 정도 되어가고 있지만, 민주당이 수사권과 기소권을 모두 가진 '슈퍼 사찰기관', '슈퍼 사정기관'인 공수처를 만들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