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안사 보유한 5·18사진첩 1769점 39년 만에 일반 공개

기사승인 2019.11.26  

공유
default_news_ad1

- 5·18 당시 군이 채증·수집한 기록 사진…시위대 과격·피해사진이 대다수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5·18민주화운동 당시 보안사령부가 생산한 사진첩 13권(1천769매·중복포함)이 39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 보안사령부 생산 5·18 사진첩 일부 [사진=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실 제공]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26일 군사안보지원사령부(구 기무사령부)가 국가기록원에 이관한 해당 사진첩을 국가기록원에서 받아 언론에 공개했다.

사진첩에는 1980년 5월 항쟁 당시 군이 정보활동 등을 목적으로 채증하거나 수집한 기록사진이 담겨있다.

이 가운데 군이 헬기를 통해 선무 활동을 하는 모습과 계엄군에 의해 사살된 희생자들의 사진 등이 다수 포함됐다.

특히 그동안 사진으로 공개되지 않았던 광주KBS, 광주세무서 방화 모습과 시위대 버스를 군인에게 돌진시킨 모습이 포함됐다.

다만 보안사 시각에서 수집·생산한 사진첩인 만큼 주로 시위대의 과격함과 피해 상황을 나타내는 사진이 대다수였다.

보안사가 당시 언론인으로부터 강제로 압수한 사진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김태종 연구실장은 "사진 설명에 폭도들의 광란이나 난동자라고 표현하는 등 처음부터 시위의 야만성과 항쟁을 왜곡하려는 의도가 들어있다"며 "계엄군의 시각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시간대별 공간대별로 나눠 분석한다면 유의미한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 보안사령부 생산 5·18 사진첩 일부 [사진=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실 제공]

박 의원 역시 "당시 계엄군의 진압 활동과 5·18 항쟁들이 일자별로 구체적으로 명시돼 있다"며 "5·18 진상규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사진의 의미와 구체적인 내용은 5·18 관련 단체와 연구소 등 전문가들이 분석해야 할 것"이라며 "추후 사진 분석을 통해 사진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7첩에는 항쟁 이후 계엄군에 의해 붙잡혀 군사법정에서 공판을 받는 시민들의 사진 여러 컷이 포함됐다.

특히 김대중내란음모사건과 관련한 제9첩에 수록된 '범죄개요'라는 제목의 문서 사진이 눈에 띄었다.

박 의원실은 "이 문서에는 1980년 3월1일부터 5월13일까지 사전에 수사계획을 세우고 범죄 개요를 만들었음을 알려주는 것"이라며 "5·18이 우발적인 사건이 아니라 신군부가 사전에 세운 각본에 따라 계획대로 실행한 작전임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제12첩과 13첩 일부에 수록된 시신 사진들은 계엄군에 의해 잔혹하게 희생된 다수 시민들의 암매장 등의 의혹을 푸는 단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이번 사진첩 공개가 5·18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관련자 증언·진술을 촉발하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며 "앞으로도 군·검찰·국정원 등 미공개 자료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