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제 금귀걸이 한쌍, 공주서 출토‥길이 4㎝ 정교하게 제작

기사승인 2019.12.02  13:34:09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촌리 고분군 토광묘서 목걸이 구슬과 함께 나와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백제가 웅진 천도 이전에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떼인 공주 수촌리 고분군에서 정교하게 만든 금제 귀걸이 한 쌍이 나왔다.

▲ 공주 수촌리 고분 출토 금제 귀걸이 [사진=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제공]

공주시와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원장 박병희)은 사적 제460호 공주 수촌리 고분군 발굴조사를 통해 토광묘(土壙墓·널무덤)에서 백제 세공기술 참모습을 보여주는 금제 귀걸이와 목걸이 일부로 추정되는 많은 구슬을 수습했다고 2일 밝혔다.

귀걸이는 길이가 약 4㎝이며, 가느다란 금사(金絲)를 15번 정도 감아 사슬처럼 만든 뒤 맨 아래에 장식을 달았다.

이창호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책임조사원은 "2011년 8호 석곽묘(石槨墓·돌덧널무덤)에서 발견한 금제 귀걸이와 형태가 유사하다"며 "백제 유물치고는 복잡하고 화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제 귀걸이는 인근 유적에서 출토 사례가 많지 않아 백제시대 금속공예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라고 평가했다.

▲ 공주 수촌리 고분 출토 구슬 [사진=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제공]

연구원은 2016년 발굴 지역의 남서 비탈부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토광묘 3기, 석곽묘 3기 등 유구(遺構·건물의 자취) 15기를 확인했다.

귀걸이와 구슬이 나타난 토광묘는 묘광(墓壙·무덤 구덩이) 규모가 길이 352㎝, 너비 164㎝, 잔존 깊이 63㎝이다. 수촌리 고분군에서는 중대형 무덤에 해당하며, 비탈 정상부 인근에 있다.

수촌리 고분군은 2003년 의당 농공단지 조성을 위한 발굴조사 과정에서 백제시대 대형 고분과 금동관, 금동신발, 금제 귀걸이, 고리자루큰칼, 중국제 흑유도기, 계수호(鷄首壺·닭머리가 달린 항아리) 등이 발견돼 무령왕릉 이후 백제고분 발굴 최대 성과로 주목을 받았다.

▲ 귀걸이와 구슬이 나온 공주 수촌리 고분 토광묘 [사진=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제공]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