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물보호단체, 국회 앞 집회‥"사육 곰 보호시설 예산 통과시켜야"

기사승인 2019.12.02  18:10: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동물보호단체 '동물자유연대'는 2일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사육 곰 보호시설을 위한 예산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정치권에 요구했다.

▲ 농가의 웅담 채취용 사육곰 모습 [사진=곰 보금자리 프로젝트 제공]

이들은 "현재 사육 곰 보호소 건립 예산안 90억원이 국회 예결특위에 상정돼 있지만,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지역적·정치적 기반이 없는 문제여서 다른 현안에 밀려 통과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자체 조사 결과 농가의 사육 곰들이 흙도 밟지 못한 채 콘크리트 바닥에 살면서 발바닥이 갈라지고 있으며, 정상적인 식사나 식수 없이 잔반으로 연명하고, 극도의 무료함과 스트레스로 정신 이상 증세까지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육 곰의 고통이 지속해서는 안 된다"며 "사육 곰 보호소 건립에 대한 사회의 합의는 오래전에 이뤄졌다. 비용도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다. 사육 곰의 고통을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주말 이틀간 '사육 곰 보호소 예산 통과 촉구 서명'을 받은 결과 짧은 기간에도 5천명이 넘는 시민이 동참했다고 덧붙였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