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석열 검찰총장 '사망 특감반원' 빈소 조문

기사승인 2019.12.02  20:40:1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태우 前 수사관도 조문 "최근 연락 못해…좋은 곳 가시길"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날 숨을 거둔 채 발견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의 빈소를 조문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A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휘하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한 A수사관은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사무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 줄 것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윤 총장은 2일 오후 6시33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서울동부지검 소속 A수사관의 빈소를 찾았다.

윤 총장은 검은 정장에 검은색 넥타이를 맨 채 굳은 표정으로 장례식장을 찾았다. 그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은 채 빠른 걸음으로 빈소로 들어섰다.

A수사관은 서울중앙지검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던 지난 1일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이었던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따로 꾸렸다고 알려진 '백원우 특감반' 소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원우 특감반'은 민정비서관실 직제에 존재하지 않는 별도의 감찰팀이었다고 의심받고 있고, 이중 일부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당시 경찰의 김기현 시장 수사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A수사관의 빈소를 찾고 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휘하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한 A수사관은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사무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 줄 것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특히 A수사관은 숨지기 전 '가족에게 미안하다' '윤석열 총장께 죄송하다. 면목 없지만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바란다'는 취지의 자필 메모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내용을 토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A수사관의 빈소는 이날 오후 1시쯤 차려진 가운데, 이날 오후 1시28분쯤에는 윤석열 검찰총장 명의의 화환이 도착하기도 했다.

윤 총장이 도착하기에 앞서 오후 5시55분쯤에는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도 빈소를 찾았다. 그는 A수사관의 옆 사무실에서 근무했던 인연이 있다.

이날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조의를 표하기도 했던 김 전 수사관은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좋은 곳에 가셔서 편안하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제 사건 이후로는 연락하면 피해갈까봐 일부러 연락을 안 했다"면서 "뭐든 진실대로만 가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