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지하철 6호선 '신내역' 21일 개통‥경춘선 등 환승 거점으로 재탄생

기사승인 2019.12.13  11:42:33

공유
default_news_ad1

- 봉화산역서 총 1.3㎞ 종점 연장…평일 운행 간격은 16∼21분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서울지하철 6호선의 기존 종점이었던 봉화산에서 신내역으로 연장 개통된다.

▲ 서울교통공사 직원이 신내역 영업 준비를 위해 승강장 안전문과 열차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21일 지하철 6호선 신내역을 개통한다고 13일 이같이 밝혔다.

이로써 6호선은 기존 종점이었던 봉화산에서 신내역까지 총 1.3㎞가 연장돼 신내역을 통해 수도권 전철 경춘선과도 연결된다. 경춘선 신내역은 2013년 12월28일부터 운영되고 있다.

6호선 신내역 개통으로 구리·남양주·가평·춘천 등에서 경춘선을 이용하는 승객은 6호선으로 환승할 수 있고, 6호선 승객 역시 경춘선으로 갈아탈 수 있다. 중랑 공영버스 차고지가 역 인근에 있어 버스와 환승도 용이하다.

양원지구·신내3 보금자리 주택지구 등 신내역 인근 주민들의 교통 접근성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서울교통공사는 기대했다.

6호선 전동차의 행선지는 봉화산행과 신내행으로 나뉘게 된다. 신내행 전동차는 봉화산역을 거쳐 신내역까지 간다.

평일 기준 신내행 전동차는 교통량이 많은 첨두시간(오전 7∼9시, 오후 6∼8시)에 16분, 이외 시간대에는 21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주말에는 종일 24분 간격으로 온다.

하루 열차 운행 횟수는 평일 116회, 휴일은 92회다.

신내역은 2013년 7월24일 발표된 '서울시 도시철도 5개년 계획'에 기초한 서울 경전철 면목선의 시·종착역으로 예정돼 있기도 하다.

서울교통공사는 "신내역이 면목선을 포함해 향후 3개 노선 및 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중랑구의 환승 거점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