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檢 국무총리실 압수수색‥'김기현 첩보' 가공여부 확인

기사승인 2019.12.18  

공유
default_news_ad1

- 첩보 만든 전 靑행정관 사무실서 하드디스크 등 확보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8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생산 과정을 추적하기 위해 국무총리실을 압수수색했다.

▲ 검찰이 국무총리실을 압수수색한 18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검찰 수사관이 압수물품이 담긴 상자를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수사관 10여명을 이날 서울 종로구 창성동 국무총리실 별관의 문모 전 청와대 행정관(52) 사무실로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 업무 기록 등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문 전 행정관은 청와대에 근무하던 2017년 10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김 전 시장 관련 의혹에 대한 제보를 받아 정리한 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전달한 인물이다.

백 전 비서관은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게 제보를 건넸고, 제보는 경찰청 본청을 거쳐 같은해 12월 울산지방경찰청으로 전달돼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는 단초가 됐다.

김 전 시장이 소속된 자유한국당은 경찰 이첩 과정에서 애초 민정비서관실이 접수한 제보 내용 중 일부가 삭제되고, 제보에 포함되지 않은 혐의가 추가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를 근거로 청와대가 '불법사찰'을 벌였다는 주장이다.

▲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한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이틀 연속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16일 오전 김 전 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한국당 친문게이트진상조사특별위원회 총괄본부장인 곽상도 의원은 17일 "송 부시장이 애초에 문 전 행정관에게 제보한 비리 의혹 중 조경업체 수의계약 관련 내용은 없어지고, 건설업자 김모씨의 유착비리 등 내용은 추가됐다"며 "또 비리 죄명과 법정형량 등이 추가돼 경찰에 내려갔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삭제된 부분은 민정비서관실이 추가로 수집한 첩보 등에 비추어 비리 혐의가 약하다고 판단한 것이고, 추가된 사항은 민정비서관실에서 비리를 광범위하게 수집해 온 것임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증거물을 토대로 제보받은 경위, 가공 여부와 정도, 범위 등에 관해 확인할 예정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5일 문 전 행정관을 소환해 조사했다. 이튿날인 6일에는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과 자택, 관용차량을 압수수색이 업무수첩 등 자료를 확보하는 동시에 당일 그를 소환해 조사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