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靑선거개입 '열쇠' 임동호, 檢 자택·차량 등 압수수색날 돌연 출국

기사승인 2019.12.26  20:08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방선거 앞두고 경선 불참 대가 '공직 제안' 받은 의혹"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2018년 지방선거에서 경선을 포기하는 조건으로 청와대로부터 공직을 제안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검찰의 압수수색 당일 돌연 출국한 사실이 확인됐다.

▲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전 최고위원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지난 24일 임 전 최고위원이 해외로 출국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날은 검찰이 임 전 최고위원의 자택과 차량, 울산지방경찰청, 울산 남부경찰서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단행한 날이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임 전 최고위원 임기 당시 2017년 회의 자료와 선거 전략이 담긴 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임 전 최고위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에는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공직선거법 위반 피의자로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수석은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내 경쟁자인 임 전 최고위원이 경선에 불참하는 대가로 공직을 제안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 전 위원은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송병기 부시장의 업무 수첩에서 공업탑기획팀 회의 중 '임동호와 임종석 차단 필요, 차단을 위해 임동호와 친한 A씨를 내사 또는 조사해 압박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을 보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임 전 최고위원은 2002년 제16대 대통령선거 당시 노무현 후보의 청년특보단장을 맡았으며, 그 뒤 열린우리당 창당에 참여해 2006년 남구청장에 재도전했지만 실패했다. 이후 통합민주당과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으로 중구 국회의원과 중구청장 등에 도전했으나 모두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2016년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위원장과 최고위원을 역임한 그는 지난해 2월 울산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같은해 4월 중앙에서 송철호 현 시장을 울산시장 후보에 단수공천하자 반발했으나 결국 승복하고 예비후보직을 사퇴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측은 임 전 최고위원이 경선 포기를 대가로 공직을 제안받았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예비후보 등록 후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진행한 당내 여론조사 등 결과, 1등 후보였던 송 시장과 3등 후보였던 임 전 최고위원의 지지율 차이가 경선이 불필요할 정도로 크게 나타났기 때문에 단수 공천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당시 상황을 잘 아는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송철호 후보와 임동호 후보는 (지지율에) 현격한 차이가 났기 때문에 경선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단수 공천을 결정한 것"이라며 "(1등과 3등 사이의 지지율) 수치가 대략 20% 이상 차이가 났다"고 일축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