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빅뱅 대성 건물 불법유흥업소 56명 기소의견 송치‥대성은 '무혐의'

기사승인 2020.01.0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경찰이 여성도우미 불법고용 의혹을 비롯해 각종 논란이 일었던 가수 빅뱅의 대성(30·본명 강대성) 소유 건물에서 불법 유흥업소를 운영한 업주와 종업원 등 56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 민갑룡 경찰청장이 그룹 빅뱅의 대성이 소유한 건물 내 업소에 제기된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지난해 7월29일 밝혔다. 최근 일각에서 대성이 지난 2017년 매입한 서울 강남구 소재 지상 8층, 지하 1층 건물의 5개 층에서 비밀 유흥주점이 운영되면서 성매매한 정황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해당 건물의 모습. [자료사진]

이날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들을 무허가 유흥주점 운영 및 접객·알선 행위(식품위생법 위반)와 성매매 알선과 성매매(성매매처벌법 위반)를 한 혐의로 입건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오는 3일 사건을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경찰은 대성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대성을 참고인으로 한 차례 소환해 조사했다. 당시 대성은 자신의 건물에서 무허가 운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진술했고, 대성 측 건물 관리 대리인 등도 같은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흥업소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자료, 관련자 진술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대성이 무허가 유흥주점을 방조했다는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무허가 유흥주점 방조 혐의를 입증하려면 무허가 영업에 대한 인식과 이를 도와줬다는 사실이 드러나야 한다"며 "대성의 건물 출입 현황, 실제 건물을 관리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했으나 무허가 유흥주점 방조 혐의로 입건할 만한 증거자료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 최근 여성도우미 불법고용 의혹을 비롯해 각종 논란이 일었던 이 건물은 그룹 빅뱅의 대성이 지난 2017년 11월께 310억에 매입한 건물이다. 대성은 현재 군복무 중이다.

경찰은 또 대성 소유 건물의 일부 업소에서 마약 거래와 투약 등이 이뤄졌다는 의혹과 관련, 해당 업소 관계자 및 이들과 연락한 수십명을 조사하고 모발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를 했지만 모두 음성으로 결과가 나오는 등 혐의를 뒷받침할 자료를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 건물 유흥업소에 대성과 친분이 있는 연예인이 방문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업소 업주와 종업원, 접객원 등을 모두 조사했지만, 대성 본인이나 그와 친분이 있는 연예인이 방문했다는 진술이나 그런 사실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성매매 관련 범죄도 건물 외부의 숙박업소에서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업주와 종업원의 불법영업 행위에 대해서는 강남구청과 세무서에 행정조치 의뢰도 통보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불법영업 단속을 위해 구청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