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시민안전보험' 도입 ‥최대 1000만원 보장 '등록 외국인 포함'

기사승인 2020.01.02  22:04

공유
default_news_ad1

- 대풍·홍수·황사 등 자연 재난 사망 또는 건물 붕괴…대중교통 사고·스쿨존 내 아동 차량사고 등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서울에 등록된 서울시민은 누구나 자연재난, 화재, 붕괴 등의 사고를 당했을 때 최대 1천만원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 서울시 청사전경 [자료사진]

서울시는 안전사고로 피해를 입은 시민에게 서울시와 계약을 맺은 보험기관에서 최대 1천만원의 보험금을 지급하는 '시민안전보험'을 지난 1일부터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시민안전보험 제도는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외국인을 포함한 시민이라면 누구나 자동으로 가입되며, 보장항목에 해당하는 피해를 당했을 경우 보험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제도다.

시민안전보험 보장항목은 우선 태풍, 홍수, 대설, 황사, 지진 등의 자연재난으로 사망했을 경우, 폭발이나 화재로 인한 사고, 건물 및 건축구조물(건축 중인 것 포함)의 붕괴사고가 해당된다.

대중교통이나 스쿨존에서 사고를 당했을 때도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대중교통 탑승 중, 승·하차 중, 승강장 내 대기 중 일어난 교통사고 등에도 보험금이 지급되고, 만 12살 이하 아동이 스쿨존에서 차량 탑승 중 사고를 당한 경우, 탑승하지 않았어도 운행 중인 차량에 충돌 등의 사고를 당했을 경우가 해당된다.

보험금은 강도에게 폭행을 당했을 경우에도 받을 수 있으며, 피보험자의 가족, 친족, 고용인, 보험수익자가 저지르거나 가담한 강도 손해나 전쟁, 폭동 중에 생긴 강도 손해는 해당되지 않는다.

▲ 서울시 '시민안전보험' 보장 내용. [서울시 제공]

특히, 시민안전보험 제도는 서울시에 등록된 외국인 약 28만5천명에게도 적용된다. 등록 외국인은 우리나라에 90일 넘게 장기 체류하기 위해 출입국관리사무소에 등록한 외국인들로, 취업비자·유학비자 등도 여기 포함된다.

서울열린데이터 광장에 등록된 '서울시 등록 외국인 현황 통계'를 보면, 지난해 3/4분기까지 28만5529명의 외국인이 서울시에 등록돼 있다.

보험금 청구는 청구사유가 발생하면, 피해자 또는 법정상속인이 청구서, 구비 서류 등을 갖춰 보험사에 청구하면 되고, 올해 서울시와 계약한 엔에이치(NH)농협손해보험 고객센터(☎1644-9666)를 통해서 안내받을 수 있다.

서울시 김학진 안전총괄실장은 "서울시민안전보험은 올해 처음 시행되는 시민안전 정책으로 예상치 못한 사고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