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 "마스크 매점매석, 심각할 경우 관계기관 협의해 수사"

기사승인 2020.02.03  15:02

공유
default_news_ad1

- "가짜뉴스 2건 내사 중"…기재부는 6일 마스크 등 매점매석 금지 고시 예정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확산하는 가운데, 경찰이 마스크 등 관련 물품의 매점매석 행위가 심각할 경우 관계기관과 협력해 수사에 나서겠다고 3일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마스크 매점매석에 대해 "현재 수사에 착수해 진행 중인 건은 없다"면서도 "심각한 상황이 발생하면 관련 부처에 고발을 요청해 수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행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26조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장관이 고시를 통해 지정한 매점매석 행위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기재부는 6일께 마스크 등 신종코로나 관련 의료용품에 대한 매점매석 금지 고시를 발표한다.

경찰도 관계기관과 협조하고 기재부가 고발하면 엄정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공문서가 유포된 사건에 대해서는 "서울 성북보건소에서 작성된 문건으로, 보건복지부 관할인 세종경찰청에 배당됐다가 서울경찰청으로 이첩돼 수사 중"이라며 "유출 사실을 일부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 온라인상에서 허위사실 등 '가짜 뉴스'가 유포되는 것과 관련, "현재 가짜뉴스 2건을 확인해 내사 중"이라며 "법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부분을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장 경찰들의 안전 문제와 관련해서는 "마스크와 보호복, 손 세정제를 현장에 비치하고 경찰 차량도 매일 소독하고 있다"며 "(현장 대기가 많은) 기동대는 매일 점검하고 특히 의경들의 건강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22일 현직 검사가 오피스텔에서 성매매하다 적발된 사건에 대해서는 "(해당 검사가) 지난달 27일 출석해 조사를 받았으며 지난달 31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