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나원서 탈북민 자해소동‥병원 이송돼 봉합치료 '경상'

기사승인 2020.02.13  17:09

공유
default_news_ad1

- "입국 전도 수차례 자해소동…'정신질환 의심' 정밀진단 의뢰"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탈북민이 입국한 뒤 사회 적응 교육을 받는 하나원에서 최근 한 교육생이 자해 소동을 벌여 병원치료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 강원 화천의 제2하나원 [자료사진]

13일 통일부 등에 따르면, 탈북민 A(남) 씨는 지난 11일 강원도 화천에 있는 하나원 내에서 흉기로 자해한 뒤 병원으로 이송돼 봉합치료를 받았다. 부상은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매체는 하나원 측이 A씨와 TV시청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었고, 정착지원금 포기각서 등을 쓰라고 강요했다고 주장했지만, 통일부 측은 "정착금 지원은 법률에 따라 이뤄지는 것으로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또 "A씨는 입국 전에도 수차례 자해소동을 벌였다"며 정신질환이 의심돼 정밀진단을 의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