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교안 "외국인 입국차단·국내 이동제한‥과감한 조치 필요"

기사승인 2020.02.20  20:10:11

공유
default_news_ad1

- 종로구민에 영상메시지…"정부와 적극 협조, 여당과도 함께 할 것"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우한폐렴) 확산과 관련, "필요하다면 외국인 입국을 차단하고, 우리 안에서의 이동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황교안 '영상 메시지' 캡처

이번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황 대표는 이날 종로구민을 상대로 제작한 영상 메시지에서 "과감하고 신속한 조치로 우한 폐렴이 급속도로 확산하는 지금 상황을 막아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코로나19가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했다는 이유로 '우한 폐렴'이라는 명칭을 계속 쓰고 있다.

황 대표는 "가장 중요한 건 국민의 안전이다. 지금 국민들께서 너무 불안해한다. 너무 힘들어한다"며 "지금이라도 잘못된 대책들을 반드시 신속하게 바로잡아 국민의 불편과 불안을 불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책임감을 갖고 제1야당으로서 우리가 해야 할 모든 일을 다 하겠다"며 "필요하다면 정부와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또 여당과도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야가 함께 신속하게 이 문제를 해결해서 국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겠다"며 "저희 힘을 모으겠다. 전문가들 지혜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종로구 전역 지도를 배경으로 영상 메시지를 촬영했다.

그는 "우리가 지켜야 할 개인 수칙들도 있다. 국민 한분 한분이 그 수칙을 잘 지키면 그것에서부터 시작해 이 문제를 종식시킬 수 있다"며 영상 마지막에 마스크를 쓴 자신의 모습과 '코로나19 예방수칙'을 담았다.

황 대표가 영상 메시지를 배포한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민 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이 원활하지 못하게 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날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서고 사망자까지 발생한 가운데 종로에서도 이날 확진자가 추가됐다. 종로 지역 확진자는 6명으로, 서울 전체 확진자 14명의 절반에 육박한다.

황 대표는 페이스북에 "종로 주민들 무척 걱정이 클 것이다. 그렇기에 종로 주민 여러분을 더 가까이 찾아뵙고 싶으나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더 간절하고 겸손하게 주민 여러분에게 다가서겠다"고 적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