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정총리, 대구·상주 '지휘본부' 진두지휘‥대구銀 연수원서 숙박

기사승인 2020.02.25  18:28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시청 임시 집무실 마련, 매일 중대본 회의…대구지역 병원·청도·안동 방문 검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에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지휘본부'를 차렸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9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된 대구시청에서 권영진 시장으로부터 관련 사안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대구시청제공]

이날 점심 식사를 마친 뒤 대구로 향한 정 총리는 일단 오는 29일까지 대구에 머물 계획이다. 대구·경북 상황에 따라 정 총리의 대구 상주 기간은 더 길어질 수도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을 맡은 정 총리는 어느 정도 사태를 진정시킨 뒤 귀경한다는 각오다. 대구·경북에서의 추가 확산을 막는 것은 물론 전국적 전파도 차단한다는 것이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도 "이번 주가 전국적 확산 여부를 가늠할 중대 고비"라며 "절대 실기해서는 안 된다"며 전 부처의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대구에 머무는 동안 대구시청 내 비어있는 경제부시장 사무실을 임시 집무실로 사용할 예정이다. 숙박은 대구은행 연수원에서 해결하기로 했다.

또한 정 총리의 '의전 최소화' 방침에 따라 수행 인원도 비서실장과 공보실장, 국무2차장 등 5명 안팎으로 제한했다고 총리실 측이 전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6시께 대구시청에 도착, 대구·경북 지역 상황을 보고받는 것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이어 권영진 대구시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중앙·지방 정부의 협조 방안을 논의한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된 대구시청에 도착해 권영진 대구시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대구시청제공]

당장 26일부터는 매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 범정부적 코로나19 대응을 진두지휘한다.

여기에는 중대본 1·2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교대로 참석할 예정이며, 권 시장 등 대구·경북지역 관계자와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자리한다.

다른 부처 장·차관이나 광역단체장들과는 화상으로 연결하는 '영상 회의'를 통해 머리를 맞댄다는 계획이다.

정 총리는 이미 가동 중인 지역대책본부의 운영 시스템을 최대한 존중하되, 지역에서 받은 지원 요청이나 현장 애로사항을 중앙정부가 즉각적으로 대처하고 해결하도록 하는데 무게를 두면서 현장을 총괄해 나갈 방침이다.

나아가 지원이 필요한 곳 위주로 틈틈이 현장 행보도 계획 중이다.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과 군 병원 등 지역 의료기관을 찾아 병상과 의료진 확보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남병원이 있는 청도와 이스라엘에 다녀온 성지순례단 일부가 확진 판정을 받은 안동을 비롯해 경북 지역을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월 19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된 대구시청을 방문하기 위해 대구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