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교안, 종로서 방역활동‥"무능한 정부 대신 방어막 지킨다"

기사승인 2020.02.25  19:52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음성판정' 직후 활동재개…"우한 코로나 종식될 때까지"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종로 지역에서 방역 봉사활동을 펼쳤다.

▲ 방역활동 나선 황교안 대표 [사진=25일 황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황 대표는 이날 마스크를 낀 채 소독장비를 메고 빌딩 복도와 화장실 등에서 방역활동을 실시했다. 분홍색 선거운동복 차림에 초록색 '새마을운동' 조끼를 착용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방역활동에 나섰다. 종로 현장 곳곳에서도 우한 코로나19 대책 마련에 초비상"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방어막조차 만들지 못한 무능한 정부, 방어막을 지키느라 최선을 다하는 주민…. 안타까운 마음과 감사한 마음이 교차하면서 저는 치열한 현장으로 들어가 꼼꼼히 소독약을 뿌리고, 주민들의 안전을 살펴본다"고 했다.

황 대표는 지난 23일 통합당의 종로 총선후보로 단수 추천받았다. 총선을 약 50일 앞두고 선거운동을 본격화해야 할 시점이었지만,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자 이를 잠정 중단했다.

특히 전날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등이 국회 행사에서 확진자와 접촉했던 사실이 알려지자, 이들과 회의나 대화 등으로 접촉이 잦은 황 대표도 스스로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창신동 방문 일정도 취소했다.

▲ 방역활동 나선 황교안 대표 [사진=25일 황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병원에서 '음성' 판정을 통보받자 대외 활동에 다시 나섰다. 다만 득표활동 대신 코로나19로 비상이 걸린 지역구에서 방역활동을 한 것이다.

이번 선거에서 종로에 출마, '문재인 정부 심판'의 선봉을 자임한 황 대표는 정부의 '방역 실패'를 강조하는 동시에, 지역의 '지킴이' 이미지를 구축하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당 '우한 코로나19 특별위원회' 위원장도 맡고 있다.

황 대표는 "힘을 모으면 이겨낼 수 있다. 여러분께서 우리를 지키듯, 저도 절실한 마음으로 절박한 마음으로 여러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한 코로나가 종식될 때까지 방역 봉사 캠페인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