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주열 "'코로나 영향' 실물경제 위축 사실‥1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

기사승인 2020.02.27  13:13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한국 경제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부정적 영향과 관련해 "상당 부분은 올해 1분기에 집중될 것이며 1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도 있다"고 27일 밝혔다.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뒤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경제에 가장 큰 애로는 코로나19이며 다른 감염병 사태보다도 충격이 크리라 생각한다"며 "코로나19 영향으로 당장의 실물경제 위축은 벌써 나타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가장 위축된 것이 소비이고 관광, 음식·숙박, 도소매업 등 서비스업이 가장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며 "1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올해 한국경제 성장률을 지난해 11월 2.3%에서 2.1%로 낮췄는데 이는 코로나19가 3월 중 정점에 도달하고 이후 점차 진정한다는 시나리오를 전제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전개에 따라 경제 성장 경로의 불확실성은 높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른 금리동결 배경과 관련 "가계대출 증가세가 여전히 높고 정부의 부동산 대책 이후에도 주택 가격이 안정되고 있다고 확신하기 어려운 만큼 아직은 금융안정에도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로 금리'를 상정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코로나19로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아진 것은 사실"이라며 "현재 기준금리 1.25%를 0%대까지 인하하는 것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며 "작년 7·10월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가 금융시장으로 원활히 파급돼 실물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한다"고 답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