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주택경기 3월 전망 17개월만에 최저‥코로나·2·20대책 여파

기사승인 2020.03.06  

공유
default_news_ad1

- 주산연 "코로나19 확산에 부정적 영향 확대 불가피"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2·20대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주택사업 실적·전망치가 일제히 하락했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교역 푸르지오 SK뷰 아파트 견본주택 외벽에 2월14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견본주택을 폐관한다는 안내 문구가 부착돼 있다.

6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3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는 51.0으로 전달보다 30.9포인트(p) 폭락했다.

이는 2018년 9·13 대책 등 부동산 규제의 영향을 받았던 2018년 11월 47.4로 떨어진 이래 17개월만의 최저치이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이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가 그렇지 않다고 응답한 건설사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 3월 전국 HBSI 전망치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이달 지역별 전망치는 서울이 전월 대비 2.3포인트 하락한 68.2로, 70선이 붕괴하며 올해 들어 하락세가 이어졌다.

부산(42.5)은 주택사업경기 개선 기대감 하락세가 이달 큰 폭으로 확대하면서 전망치가 전월 대비 54.0포인트 급락했다.

부산의 이 같은 주택경기 지수는 2014년에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최저 전망치이자 최대 하락 폭을 기록한 것이다.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는 대구(54.7)도 전망치가 전월 대비 27.1포인트 하락했다. 이 밖에 대전(69.4), 광주(57.1), 울산(66.6)도 모두 전망치가 전달 대비 10∼20포인트 감소한 50∼60선에 그쳤다.

▲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추이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아울러 지난달 전국의 HBSI 실적치(57.1)도 전월 대비 20.0포인트 하락했다. 그간 주택사업 경기 개선 기대감이 있었던 부산(56.4)과 울산(79.1)마저 수치가 크게 떨어졌다.

주산연은 "2·20대책으로 수요 위축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지난달 말 이후 코로나19의 확산 속도가 전국적으로 빨라지면서 3월 주택사업 경기가 매우 어려워질 것"이라며 "견본주택 전시, 청약 상담 등 소비자와 직접 대면해야 하는 분양단계뿐 아니라 인허가, 착공, 준공(입주) 단계까지 직·간접적인 영향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주택공급 지연·축소로 이어지지 않고, 향후 주택가격 불안요인이 되지 않도록 정부가 주택 건설현장의 인력·자재조달 등 공급여건 안정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