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경찰, 마스크 사재기 45명 입건‥"범법행위 엄정 처벌"

기사승인 2020.03.16  16:40

공유
default_news_ad1

- 마스크 판매 사기도 63명 입건…가짜뉴스 18명·신분도용 5건도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대란'이 사회 곳곳에서 계속되는 가운데 경찰이 '사재기'나 '판매 사기' 등 마스크 판매 관련 범법 행위를 엄중 처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 마스크 대란 [자료사진]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16일 기자간담회에서 "마스크 판매와 관련된 법 위반은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문제로 중히 다뤄야 한다"며 "관련된 사건은 철저히 수사해 엄정히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이 청장에 따르면 서울 경찰은 마스크 매점매석 관련 사건 46건을 수사해 45명을 입건했다.

경찰은 물건을 팔겠다고 접근해 돈만 받아 챙기는 등의 '마스크 판매 사기' 사건도 208건을 수사 중이다. 입건된 마스크 사기 피의자 수도 63명에 이른다.

마스크 5부제를 어기고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마스크를 구매했다가 적발된 경우도 5건이 있었다. 지인 아들의 주민등록번호를 이용해 본인 아들 몫의 마스크를 구매한 경우 등이다.

이 청장에 따르면 공적마스크 판매처 주변에서 발생하는 폭행·소란 사건 신고는 지금까지 497건이 접수됐다. 이런 사건은 경미한 경우가 많아 현장에서 계도 조치했다고 이 청장은 설명했다.

경찰은 자가격리조치를 위반하거나, 가짜뉴스로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는 등 방역 체계를 무너뜨리는 사례도 수사 중이다.

이 청장은 자가격리조치를 위반한 2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으며 가짜뉴스와 허위사실 유포 사건도 20건을 수사해 18명을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사례를 보면 인터넷 사이트에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가 A식당과 B호텔이다"라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경우가 있었다. 또 "C사장이 코로나19 확진자"라는 허위사실이 메신저를 통해 불특정 다수에게 전해지기도 했다.

다만 현재까지 접수된 자가격리조치 위반 신고 9건 가운데에는 오인 신고도 많았다고 이 청장은 설명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해보니 격리 대상자가 아니었다거나, 연락이 끊겼던 격리자가 실제로 집 안에 잘 격리하고 있었던 경우 등이다.

한편 경찰은 종교단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한 시민단체 고발사건에 대해 고발장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시민단체는 구로경찰서에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과 지도부를 살인·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