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석열 장모 '잔고증명서 위조 의혹'‥경찰도 수사

기사승인 2020.03.17  22:31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 이달 초 고발인·핵심 관계자 조사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가 가짜 은행 잔고증명서를 만들어 부동산 투자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 역시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서울지방결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올해 1월 윤 총장의 장모인 최모 씨 관련 고발장을 접수한 뒤 지난달 수사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이달 초 고발인을 비롯해 사건의 핵심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동업자 안모 씨와 함께 2013년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350억원대 위조 통장 잔고증명서를 제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사건은 법무부 검찰개혁위원회에 진정서가 접수돼 지난해 10월 의정부지검에 배당됐다.
의정부지검은 최근 가짜 잔고증명서에 속아 돈을 투자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잔고증명서의 위조 시점 등을 정확히 파악하는 한편 최씨의 소환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