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교체 추진‥"당선권 5명 이상"

기사승인 2020.03.18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존 후보 일부 취소·후순위 배치될 듯…통합당선 "전면 조정" 견해도

최고위, 공관위에 재심의 요구…공관위, 곧바로 회의 열어 논의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미래한국당은 18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비례대표 후보자 추천 명단 중 일부를 바꾸도록 요구했다.

▲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미래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최고위는 이날 오후 당사에서 회의를 열어 공관위가 지난 16일 마련한 46명(공천 40명, 순위계승 예비 6명)의 명단 중 '당선권'에 해당하는 20번 이하 명단에 대한 일부 재의를 의결했다.

정운천 최고위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5명 이상 재의할 수 있도록 (했다)"이라고 밝혔다.

그는 비례대표 후보 명단 수정에 부정적이던 공병호 공관위원장에 대해서도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최고위원들의 간담회에선 상위 순번 가운데 8명가량에 대해 사실상 부적격으로 볼 수 있다는 논의가 이뤄졌다.

공 위원장은 1명 정도의 교체가 가능하다는 입장이었지만, 최고위의 설득 끝에 교체 규모를 대폭 늘린 것으로 보인다.

▲ 미래한국당 정운천 최고위원이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미래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미래한국당 공관위는 곧바로 회의를 열어 최고위의 재의 요구에 따른 순번 조정을 논의 중이다.

부적격 소지가 있는 인사들에 대한 추천을 취소하거나 후순위로 재배치하는 대신, 모(母)정당인 미래통합당이 영입해 미래한국당으로 옮긴 인사들의 경쟁력을 고려해 당선권으로 끌어올리는 방안이 예상된다.

20번 이내에 든 통합당 영입 인재는 정선미 변호사(17번)뿐이다.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21번)을 비롯해 통합당 영입 인재들은 대부분 20번대나 예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통합당에선 당선권 내 '일부 조정' 수준이 아닌 '전면 조정'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위 의혹이나 평판 리스크 등 부적격 요소가 거론된 인사들뿐 아니라 상징성이 있는 1∼4번 후보에 대해서도 타당성을 다시 검증해야 한다는 것이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