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일본, 韓·中 출발자 입국제한 '2주~1개월' 연장 검토

기사승인 2020.03.20  08:24:03

공유
default_news_ad1

- "무비자 입국 불허…이미 발행한 비자 효력도 정지"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자국으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 9일부터 시행한 한국과 중국에서의 입국 제한 조치를 연장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 일본이 지난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한국에서 들어온 입국자에 대한 '입국제한 강화' 조치를 발표했다.

요미우리신문은 20일 일본 정부가 이달 말까지 예정했던 한국과 중국에서의 입국 제한 조치를 연장하는 쪽으로 최종 단계에서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연장 기간에 대해선 '미즈기와'(水際) 대책을 철저히 이행하는 차원에서 '2주나 1개월 정도'가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미즈기와'는 해외의 감염원이 공항이나 항만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다는 의미로,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코로나19 방역 정책의 핵심 중 하나다.

일본 정부는 지난 5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과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 정책을 확정하고 지난 9일부터 이달 말까지 일정으로 시행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한국이나 중국에서 일본으로 들어오는 모든 사람(일본인 포함)은 호텔이나 자택 등 일정한 장소에서 2주간 자율 격리 생활을 하고, 이동할 때는 대중교통 이용을 피해야 한다.

일본 정부는 무비자 입국을 불허하는 한편 이미 발행한 비자의 효력도 정지했다.

아울러 한국과 중국에서 들어오는 항공편을 수도권 관문인 나리타(成田)공항과 서일본 지역 관문인 오사카(大阪) 간사이(關西) 공항 등 2곳으로 한정했다.

이 영향으로 지난 9일부터 1주일간 지난주와 비교해 일본과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은 절반가량 줄고, 한국 연결편은 95%가량 급감했다.

또 지난 9일 이후 한국에서 일본으로 들어오는 한국인은 하루 평균 10여명 선(항공사 집계 기준)에 그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는 21일부터는 유럽 거의 전역과 이집트, 이란 등 총 38개국에서 들어오는 여행객을 상대로도 4월 말까지 같은 내용의 입국제한 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한편, 일본 외무성 자료에 따르면 일본에서 출발하는 여행객의 입국을 제한하는 전 세계 국가와 지역은 19일 오전 6시 기준으로 112곳에 달해 지난 16일 시점(56곳)과 비교해 거의 2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